UPDATED. 2021-10-22 00:10 (금)
'오세근-임동섭 32점 합작' 허재호, 홈팀 레바논에 패배 [2017 FIBA 아시아컵]
상태바
'오세근-임동섭 32점 합작' 허재호, 홈팀 레바논에 패배 [2017 FIBA 아시아컵]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7.08.09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한국 남자농구가 2017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첫 경기에서 레바논에 패했다.

허재 감독이 지휘하는 남자 농구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벌어진 대회 C조 리그 1차전에서 홈팀 레바논에 66-72로 졌다.

이로써 사실상 8강 직행이 어려워진 한국은 남은 조별리그 상대인 카자흐스탄(11일)과 뉴질랜드(13일) 중 한 팀 이상을 반드시 꺾어야 8강 진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된다.

▲ 한국 농구 대표팀이 아시아컵 첫 경기에서 레바논에 패했다. [사진=뉴시스]

한국은 오세근(16점 7리바운드 3어시스트)이 골밑에서 분전했고, 임동섭(16점 5리바운드)은 3점슛 3개를 넣는 등 외곽에서 좋은 면모를 보여줬다. 가드 김선형(14점 4리바운드 4어시스트 2스틸)도 여러 모로 팀에 보탬이 됐다. 하지만 4쿼터 초반에 보여준 추격전을 마지막까지 이어가지 못해 고배를 들었다.

1쿼터를 18-20으로 뒤진 채 마친 한국은 2쿼터 시작 후 허웅의 3점 슛으로 21-20 역전에 성공했지만 그 뒤로 레바논에 완전히 밀렸다. 31-40으로 전반을 마쳤다.

3쿼터에서 41-54로 13점 뒤진 한국은 4쿼터 들어 임동섭의 3점슛을 시작으로 내리 11점을 몰아치며 52-54, 2점차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한국은 이 기세를 계속 이어가진 못했다. 연이은 턴오버로 연속 득점을 허용한 한국은 레바논에 10점차 리드를 허락했다.

결국 한국은 4쿼터 종료와 함께 들어간 전준범의 3점슛으로 점수차를 6점으로 좁힌 것에 만족하며 경기를 마쳤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