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2:18 (토)
충남 보령냉풍욕장 찬바람이 쓩쓩! 대천해수욕장도 개장해 가볼만한 곳
상태바
충남 보령냉풍욕장 찬바람이 쓩쓩! 대천해수욕장도 개장해 가볼만한 곳
  • 이두영 기자
  • 승인 2019.06.25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이두영 기자] 폭염의 날씨에도 스웨터나 파카 따위의 겨울옷을 입어야 한다? 찬 기운이 가득한 동굴 안이라면 그런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지하 수백m의 폐광에서 올라오는 공기가 더위를 잊게 해 주는 충남 보령 냉풍욕장이 지난 21일 개장했다. 지금 6월 말인데도 벌써 바깥기온은 30도가 넘는다.

그러나 8월 31일까지 운영되는 보령냉풍욕장 내부의 온도는 10~15도여서 시원하다.

보령냉풍욕장 내부. [보령시 제공]
보령냉풍욕장 내부. [보령시 제공]

 

냉풍욕장에서는 지하의 찬 공기가 입구 쪽으로 밀려 나오면서 더운 공기를 밀어내며 바람이 일어난다. 7~8월 외부의 기온이 높을수록 바람은 더 세다.

반대로 겨울에는 냉풍욕장 안이 더 따뜻하다. 봄,가을에는 안팎의 기온이 크게 다르지 않으므로 바람도 거의 없다.

냉풍욕장 입구 부근에는 보령 농특산물 직판장과 야외 족욕시설이 있다. 또 근처에는 폐광 바람을 이용해서 키운 양송이버섯으로 부침개를 만들어 주는 맛집이 있다.

보령 냉풍욕장은 대천해수욕장과 함께 여름에 가볼만한 곳으로 인기가 많다. 대천해수욕장은 지난 15일 개장했다.

대천해수욕장. [사진 보령시제공]
대천해수욕장. [보령시제공]

 

보령에는 한국관광100선에 포함됐으며 7월 19~29일 보령머드축제가 열리는 대천해수욕장을 비롯해서 멋진 전통정원과 갯바위,걷기코스가 있는 죽도 상화원,외연도,무창포해수욕장 등 추천할만한 여행지가 많다.

억새가 많은 오서산과 단풍이 아름다운 성주산 자연휴양림, 드라이브 코스인 보령호는 특히 가을에 더 곱다.

성주산 부근에는 1년 간의 새 단장을 마치고 지난 15일 개장한 보령석탄박물관도 있다.

대형 화면을 보면서 석탄 캐기 체험을 하는 시설 위주로 보강됐다. 6월 말까지는 입장료가 무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