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7 20:21 (목)
[러시아월드컵 경기일정] '올인' F조 한국-스웨덴전, 벨기에-잉글랜드 G조 나란히 출격
상태바
[러시아월드컵 경기일정] '올인' F조 한국-스웨덴전, 벨기에-잉글랜드 G조 나란히 출격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8.06.18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디펜딩 챔피언의 징크스는 계속 되는 걸까. 2018 러시아 월드컵 4일차 경기일정에서 멕시코가 독일을 잡았다. 탄식에 빠질 틈도 없이 한국이 스웨덴과 이번 월드컵 첫 경기를 치른다.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는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독일이 멕시코에 첫 경기서 일격을 당함에 따라 F조에 지각변동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독일이 3승으로 선두를 할 것이라는 예상이 빗겨났기 때문에 한국으로선 이번 월드컵 첫 경기 승리가 더 중요해졌다.

 

▲ 손흥민(오른쪽)과 에밀 포르스베리의 '에이스' 대결은 한국-스웨덴전의 관전포인트 중 하나다. [사진=AP/뉴시스]

 

한국의 당초 시나리오는 스웨덴을 잡고 멕시코와 무승부 이상을 거두면 독일전 득실 차를 최소화하기만 해도 조 2위로 16강 진출이 가능하다는 것이었다. 독일이 압도적인 전력으로 멕시코-스웨덴에 2승을 먼저 거둘 경우 한국과 마지막 경기에서 힘을 빼고 백업 선수들을 내보내 주전들의 체력을 비축할 것이라는 예측도 가능했다.

그러나 이제 독일은 한국과 경기서도 베스트 라인업을 가동할 가능성이 높다.

한국은 지금까지 스웨덴전에 모든 초점을 맞춰 월드컵을 준비했다. 그야말로 이번 월드컵의 사활이 걸린 경기다. 손흥민, 황희찬의 선발이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이 스리백과 포백 중 어떤 수비 전형을 쓸지 또 기성용의 중원 파트너는 누가 될지 국내 미디어에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뉴시스에 따르면 신태용 감독은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공식 회견에서 "정말 이 한 경기만을 보고 왔다. 선발 명단은 내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마지막까지 전력 노출에 신중했다.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 이후에는 G조 두 경기가 예정돼 있다. 19일로 넘어가는 자정(19일 0시) 벨기에가 파나마와 격돌한다. 에당 아자르(첼시), 로멜루 루카쿠(맨체스터유나이티드) 등 벨기에의 황금세대는 자신들이 더 이상 다크호스가 아닌 우승후보라는 것을 보여주고자 나선다. 

파나마는 월드컵에 처음으로 진출했다. 수비 일변도로 나올 파나마가 벨기에의 막강한 공격진을 버텨낼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

19일 오전 3시 잉글랜드는 튀니지를 맞는다. 잉글랜드는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 등 국내에도 익숙한 선수들이 선발로 나올 가능성이 높다. 벨기에가 파나마를 잡고 잉글랜드가 G조의 ‘킹메이커’로 평가받는 튀니지 제압에 성공한다면 16강 진출은 양 팀의 것이 될 공산이 크다. 

■ 2018 러시아 월드컵 5일차 일정
△ 18일 오후 9시 F조 스웨덴 VS 한국(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
△ 18일 자정(19일 0시) G조 벨기에 VS 파나마(피시트 스타디움)
△ 19일 오전 3시 G조 튀니지 VS 잉글랜드(볼고그라드 아레나)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