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24 16:37 (월)
수술받은 EPL 득점왕 수아레스, 잉글랜드에 비수 꽂다
상태바
수술받은 EPL 득점왕 수아레스, 잉글랜드에 비수 꽂다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4.06.20 0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자서 선제·결승 2골…우루과이, 잉글랜드 2-1 꺾고 기사회생

[스포츠Q 박상현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루이스 수아레스가 잉글랜드의 심장에 비수를 꽂았다.

수아레스의 활약에 우루과이는 기사회생했고 잉글랜드는 기적을 기다려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몰렸다.

우루과이는 20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아레나 데 상파울루에서 벌어진 국제축구연맹(FIFA) 2014 브라질 월드컵 D조 2차전에서 1-1 동점이던 후반 40분 수아레스의 천금과 같은 결승골에 힘입어 잉글랜드에 2-1로 이겼다.

코스타리카와 첫 경기에서 1-3으로 역전패, 이변의 희생양이 됐던 우루과이는 잉글랜드를 꺾음으로써 한숨을 돌리게 됐지만 잉글랜드는 이탈리아전에 이어 우루과이전까지 1-2로 패배, 16강 탈락 위기에 몰렸다.

이날 경기는 리버풀 선수 위주로 팀을 꾸린 잉글랜드와 리버풀의 골잡이 수아레스의 맞대결로 기대를 모았다. 코스타리카에게 일격을 받은 우루과이로서는 무릎 수술 뒤 재활에 신경쓰고 있는 수아레스를 조기 출격시켰다. 당초 조별리그 3차전에서나 복귀가 가능했지만 위기에 빠진 우루과이를 구해낼 적임자는 수아레스 뿐이었다.

경기는 흥미진진하게 흘러갔다. 잉글랜드는 높은 볼 점유율을 바탕으로 우루과이를 압박했고 우루과이 역시 에딘손 카바니와 수아레스를 앞세워 날카로운 공격력을 과시했다.

먼저 잉글랜드의 골문이 열렸다. 전반 39분 선제골의 주인공도 수아레스였다. 카바니가 순간적으로 찔러준 스루패스를 상대 수비 사이를 뚫고 나온 수아레스가 헤딩슛으로 연결했고 공은 그대로 잉글랜드 골키퍼 조 하트의 옆을 지나쳐갔다.

위기에 빠진 잉글랜드는 웨인 루니를 앞세워 공격력을 강화했다. 그러나 FIFA 월드컵에서 단 한 골도 넣지 못한 루니는 이날도 좀처럼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전반 31분에는 스티븐 제라드의 크로스를 루니가 헤딩으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나가는 등 불운이 계속 이어졌다.

설상가상으로 잉글랜드는 후반 초반 우루과이의 파상 공세에 제대로 된 공격을 하지 못한채 밀리기만 했다.

그러나 후반 10분 루니의 왼발 슛을 시작으로 잉글랜드가 다시 경기 분위기를 가져오면서 뜨거운 접전 양상을 이어갔고 결국 후반 30분 글렌 존슨의 어시스트를 받은 루니가 왼발로 우루과이 골문을 열며 동점을 만들었다. 루니의 FIFA 월드컵 첫 골에 잉글랜드는 한숨을 돌렸다.

루니의 골에 고무된 잉글랜드는 분위기를 가져오면서 우루과이를 거세게 몰아붙였다.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너무나 가혹했다.

우루과이의 골킥이 공교롭게도 제라드의 머리를 맞고 곧바로 수아레스에게 연결됐고 수아레스는 이를 끌고 들어가 오른발로 잉글랜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같은 소속팀에서 뛰며 리버풀을 올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준우승으로 이끈 두 주역은 운명의 장난처럼 희비가 엇갈렸다.

잉글랜드는 추가시간 5분동안 동점골이라도 만들어내기 위해 줄기차게 우루과이 골문을 두드렸지만 무소용이었다. 그렇게 우루과이, 아니 수아레스는 활짝 웃었고 잉글랜드는 침통함에 빠져들었다.

그래도 아직 잉글랜드에게는 기회가 있다. 이탈리아가 21일 경기에서 코스타리카를 꺾는다고 봤을 때 잉글랜드가 3차전에서 코스타리카를 꺾는다면 기회를 노려볼 수 있다. 만약 이탈리아가 3차전에서 우루과이를 잡고 3승으로 조 1위를 차지할 경우 잉글랜드, 코스타리카, 우루과이가 1승 2패로 동률이 되고 골득실 또는 다득점으로 16강 진출 여부를 가릴 수 있게 된다.

tankpark@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