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12:03 (화)
"술은 여직원이 따라야 제맛" 성차별 경험한 직장인 비중은?
상태바
"술은 여직원이 따라야 제맛" 성차별 경험한 직장인 비중은?
  • 스포츠Q
  • 승인 2019.04.30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직장 내 성차별을 경험한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발표한 '서울시 성평등 생활사전 직장편'에 따르면 재단이 지난 4∼15일 홈페이지를 통해 직장 내 성차별 현황과 개선 방안을 조사한 결과 참여자 1천205명 중 '직장에서 성차별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한 응답자는 83%(1천2명)에 달했다. 여성은 87%(858명), 남성은 67%(144명)가 성차별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성차별이 심한 분야로 '평가·승진'(27.9%)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임금(21.8%), 업무 배치(18.2%), 가족친화제도이용(14%), 채용과정(13.1%) 순이었다.

 

[사진 = 서울시여성가족재단 / 연합뉴스]

 

직장에서 바꾸고 싶은 성차별적인 말과 행동으로는 남녀 모두 '결혼·출산·육아'(21.5%) 관련 내용이 가장 많았다. 대표적인 사례로 아이 때문에 연차를 쓸 때 "여자는 이래서 안 돼"라거나 "여성은 결혼하면 끝" "남자가 무슨 육아휴직이야" 등이 있었다.

여성은 이밖에 "이런 건 여자가 해야지" "여자치고는 잘하네" "독해서 승진한 거다" "술은 여직원이 따라야 제맛이지" 등의 성차별적 발언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서울시여성가족재단 / 연합뉴스]

 

남성은 "남자가 그것도 못 해" "남자가 왜 그렇게 말이 많아" "남자니까 참아야지" 등을 성차별 사례로 꼽았다.

응답자들은 성평등 사례로는 출산·육아 휴직을 자유롭게 사용하는 문화(30.3%)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외모 관련 언급을 하지 않는 문화(14.8%)와 유연근무·정시퇴근(11.3%)이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