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01:13 (토)
20대 여성, 알몸 소화기 난동 뒤 극단적 선택한 이유는?
상태바
20대 여성, 알몸 소화기 난동 뒤 극단적 선택한 이유는?
  • 스포츠Q
  • 승인 2019.05.02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야에 부산 도심의 한 건물에서 알몸 상태로 소화기 난동을 부린 인물로 추정되는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지난달 27일 오전 5시 40분께 경남 창원시의 한 운동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A(25)씨가 당일 오전 0시 20분께 부산 부산진구의 한 상가건물에서 소화기 난동을 벌인 여성으로 추정된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병·정신질환 강력범죄 (PG) [사진 = 연합뉴스]

 

경찰은 추적 나흘 만에 이런 수사결과를 내놓았다.

A씨는 부산의 상가건물에 무단으로 들어가 5층 옥상에 옷과 신발을 벗어두고, 알몸인 채로 계단을 통해 건물 아래로 내려갔다.

그러면서 3층 벽면의 화재경보기를 훼손하고, 비상계단에 있던 소화기를 집어 들어 마구 뿌려댔다.

1층 마트에도 소화기를 뿌린 뒤 달아나는 바람에 마트 안에 있던 사람들이 황급히 밖으로 빠져나오기도 했다.

한동안 난동을 부린 A씨는 알몸인 채로 도시철도 역으로 들어갔다가 지하 통로를 지나 건너편 도시철도 역으로 빠져나와 그대로 달아났다.

CCTV 등을 토대로 추적에 나선 경찰은 A씨가 범행 이후 옷을 입은 뒤 택시를 타고 경남 창원시로 이동한 경로 등을 파악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소화기 난동을 부린 여성으로 추정돼 수사를 종결할 예정"이라며 "정확한 신원 일치 여부는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와야 확인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