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21:08 (월)
바이칼호수 여행 신청! 야생화 트레킹과 알혼섬 탐방- 5일
상태바
바이칼호수 여행 신청! 야생화 트레킹과 알혼섬 탐방- 5일
  • 이두영 기자
  • 승인 2019.02.27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두영 기자] 시베리아 청정 지역에 있는 바이칼호수는 맑고 순수한 호수와 숲이 보기만 해도 인간의 영혼을 맑게 해준다. 

바이칼 호수 자체가 비경이며, 주변에 환상적인 자작나무 숲길과 야생화는 경계없이  피어 있다. 힐링 트레킹 천국이다.

바이칼 호수에 있는 섬 중에서 가장 큰 것이 알혼섬이다.  많은 역사 학자들이 '우리민족의 시원'이라고 하는 명소다. 이곳에 사는 부랴트족이 시베리야 동쪽으로 이동해 한반도까지 내려왔다고 알려져 있다. 실제로 알혼섬 주민들은 한국 사람들과 모습이 거의 같다.

여름은 시베리아 초원의 식물에 생기가 가득해 색깔도 가장 곱다. 바아칼호는 바다처럼 넓다. 

꿈결 같은 설산이 호수 주변을 웅장하게 거들고 있다. 들꽃도 형형색색으로 피어 천국을 방불케 한다.

‘꽃길만 걸으세요’라는 말이 저절로 나오는 트레킹명소가 바이칼호수다.

알혼섬의 '부르한 바위'는 한민족의 시원으로 불리는 대표 장소로 성지로 꼽힌다.

바이칼 호수가에서 4시간 동안 트레킹을 즐기고, 알혼섬의 후지르 마을과 호수 주변의 자연 비경을 즐길 수 있는 여행프로그램이 나왔다. 

최근 수년 동안 우리나라에서 시베리아 지역으로 가장 많은 트레킹 관광객을 안내한 (주)마중여행사에서  ‘바이칼호수 야생화 트레킹과 알혼섬 5일’을 마련했다.

 '시베리아의 파리'라는 별명을 가진 도시 '이르쿠츠크'의 구석구석 명소들까지 둘러보는 상품이다.

현지에 거주하는 명석한 한국출신 가이드들이 동행하며 편안하게 안내한다. 

이번 상품은 내용이 알찰 뿐만 아니라 다른 여행사들의 비슷한 상품에 비해서 가격도 저렴하다. 합리적인 가격에 숙박과 든든한 식사를 제공하는 실속상품이다.

먼저 바이칼호수 박물관에 들른 다음, 빨라빈나에서 발쉬에까뛰까지 호숫가를 따라 자작나무도 보고 쉬엄쉬엄 4시간 동안 걷는다.

저질 체력자도 체력부담 없이 걸을 수 있는 평지 풀밭길, 숲길이다.

연인의 미소처럼 정겨운 풀밭과 모래밭, 순수의 고향을 떠올리는 언덕을 지나며 대자연의 순수를 만끽해 본다.

가슴이 확 트이는 바다 같은 바이칼호수.
바이칼호수 주변 스텝지역의 야생화.

 

트레킹 후에는 리스비얀카로 이동해 앙가라의 슬픈 전설이 깃든 샤먼바위도 둘러보고 재래시장에 들러 현지 먹거리도 탐내 본다.

알혼섬의 ‘부르한 바위’는 바이칼이 우리민족의 시원지임을 추측하게 하는 결정적 장소다. 경치도 뛰어나다. 몽골 제국의 징기스칸도 이곳에 묻혔다는 전설이 있다.

알혼섬 입구의 후지르마을은 부랴트인이 사는 동네다. 그들의 일상을 구경하고 토착 별미도 음미한다. '오믈'이라는 흥미로운 물고기 요리도 음미해본다. 오믈은 지구상에서 바이칼호수에만 서식하는 물고기이며 차가운 곳에서 살아서 특히 훈제하면 맛이 특별하다.

알혼섬에서는 러시아식 건습식 사우나인 전통 반야 체험도 한다. 함평 해수찜을 떠올리는 특별한 사우나다. 몸속 노폐물을 뺀 다음 숙면을 취하면 피로가 싹 풀리고 몸이 가벼워진다.

이르쿠츠크에서는 12월혁명 데카브리스트 흔적을 비롯해 영화 ‘제독의 여인’의 실제 주인공 꼴착 제독을 형상화한 동상과 키프로광장, 스파스카야 교회 등을 둘러본다. 귀국할 때까지 심심할 틈이 없다.

(주)마중여행사의 김창원 본부장은 “바이칼은 신비롭고 풍경이 환상적이며, 사람이 몰리는 여행지가 아니라서 비교적 조용하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급하지 않게 즐길 수 있다."며 "춘원 이광수의 소설 ‘유정’에도 등장하는 명소."라며 꼭 가봐야 할 곳으로 추천했다.

<상품명: 바이칼호수 야생화 트레킹과 알혼섬 5일>

*출발일: 7월 19일

*경비: 189만원. 선착순 18명. 예약금 40만원.

*특징: 경비가 절대적으로 저렴하고 가이드팁, 옵션관광 따위의 추가요금이 없다.  마중여행사의 현지법인 소속 전문가이드가 현지에서 친절히 동행하고 식사도 제대로 제공한다.

* 문의 및 참가신청: 마중여행사 (02)730-2270,  김창원 본부장 (010)3351-6738 

* 인터넷 페이지: http://www.majung.net/product/detail_new.html?type=05&type2=01&seq=405&sel_month=03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